본문 바로가기

자유의새노래 디지털판

문화/#객관적상관물 하늘공원 마지막 억새③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하늘공원 마지막 억새②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하늘공원 마지막 억새①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
오피니언/사설 7년 허망한 캐릭터의 죽음 눌러 적은 지면을 통해 밝히고 싶었으나 밝히지 못한 말들이 많았을 것이다. 지지자들 향하여 “고맙다” “사랑한다”는 표현도 낯설지 않을 것이다. 한여름 밤 꿈처럼 사라진 수없는 박수와 실루엣 앞에서 공허감을 느끼는 이유도 분명할 것이다. 성숙이란 이름이 허울뿐인 회유에 불과했고 젊음이란 청춘도 한 순간이란 점에서 허탈감으로 다가왔을 것이다. 누구든지 대중에게 사랑 받고 알려지길 바라는 욕망을 가진다. 한 번쯤은 꿈꿔볼 만한, 청년이라면 당연히 상상해 보아야 할 거창한 명분 앞엔 성숙이란 단어가 서 있는다. 성숙을 대단한 단어처럼 내세운 자는 어른들이었다. 계약서 사이에 보이잖게 명분으로 내세운 약속에는 기만과 공상이 숨어있었다.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아.” 사막여우의 말을 비틀어 자신이 이루고.. 2021. 11. 16. 더보기
오피니언/ㅁㅅㅎ [ㅁㅅㅎ] 사막여우는 반성하라 어린왕자는 여우친구를 갖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어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아” 보이지 않게끔 꽁꽁 숨겨 놓은 어린왕자의 기록물을 어디에 두었니 부끄러웠니 잊고 싶었던 거니 이해해 그러니 어린왕자를 놔줘. 사막여우는 반성하라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아”는 기만이었다.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는 법이다. 사랑이란 감정이 그렇다. 틀린 말은 아니다. 그러나 사막여우는 기만했다. 일견 옳은 말을 하면서도 속이기 위하여 약간의 뒤틀어진 문장으로 선량한 사람을 속였다. 명언처럼 보이는 저 말을 인용하며 선량한 어린왕자들을 속였다. 어린왕자는 퇴행적 자의식이란 단어로 비난 받는다.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는다는 고차원적 메시지를 이해하지 못했다며 조롱당한다. 영문을 모른 채 사라진 사막여우를.. 2021. 11. 1. 더보기
망해야 할 것이 망했다 비공개 기사입니다. 더보기
서비스/알립니다 [바로잡습니다] 25일 자 디지털판 ‘잘 만든 유튜브 콘텐츠, 대형교회 클래스!’ 기사에서 25일 자 디지털판 ‘잘 만든 유튜브 콘텐츠, 대형교회 클래스!’ 기사에서 “본지 취재결과 외주 업체 영상 편집을 맡기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다시 취재한 바로는 명성교회 교육부 직원이 직접 제작하고 있음을 확인하여 바로잡습니다. 2021. 10. 30. 더보기
서비스/알립니다 [알립니다] 한국 대형교회 플랫폼 조사 유튜브 조사 자료를 공개합니다 본지는 기획 ‘한국 대형교회 플랫폼 조사’ 과정에서 정리한 자료를 노션으로 공개합니다. 이번 기획은 지금까지 준비했던 모든 기사를 통틀어 가장 오래 걸리고 복잡하며 어려운 작업이었습니다. 지난 4월부터 한국 대형교회 스물여섯 곳을 샅샅이 뒤져 유튜브와 홈페이지, 애플리케이션을 조사했습니다. 첫 번째 유튜브, 두 번째 홈페이지와 문서 활동을 분석하며 대형교회 신앙 활동을 추적할 예정입니다. 그 중 정리한 유튜브 자료를 노션으로 공개합니다. 오류나 문의사항은 노션 하단을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https://nsolous.notion.site/nsolous/a82a82d4610f45b58e6beabe339ee6b8 자유의새노래 기획: 한국 대형교회 플랫폼 조사- 유튜브 📢이 페이지는 2021년 4월 13일 .. 2021. 10. 25. 더보기
문화/도서 바리새인신자 가나안신자 이제는… ‘주권신자’ 시대: 『대형교회와 웰빙보수주의』 김진호 신학자 눈에는 이상하게 보였다. 한국교회 성장이 멈췄음에도 연이어 대형교회들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이 교회들은 새롭게 신자를 받아들여 성장하지 않았다. 교회에서 교회로 이동해 뭉친 이른바 ‘수평이동신자’로 성장했다. 교인들은 경제력을 갖추었다. 따라서 강남권에 포진한다. 목사는 카리스마로 권력을 행사하기보다 계몽적 리더십을 구사한다. 자기계발·활발한 인간 네트워크·결혼시장을 갖춘 대형교회에서 웰빙을 찾는다. 저자는 ‘후발(後發)대형교회’라 이름 짓는다. 7-80년대 전국적으로 등장했던 선발대형교회는 대개 농촌에서 도시로 이주한 빈민층 새 신자로 이뤄진다. 담임목사의 독단적 리더십에서 보듯, 박정희·전두환 정권 시절 한국 경제와 함께 한국교회도 급성장했다. 문제는 성장이 멈춘 순간이다. 급성장을 이.. 2021. 10. 25. 더보기
오피니언/사설 교회학교 교사들과 전도사를 쥐어짜 만들어낸 ‘41%’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이후로 등장한 한국 대형교회 유튜브 채널은 전체 380채널 중 241채널에 달했다. 전체에서 63%가 코로나 이후 개설한 채널인 것이다. 일반인 브이로그(V-log)가 익숙해진 시대에 동영상 제작이 과거에 비해 문턱이 낮아졌지만 여전히 동영상 제작은 버겁긴 마찬가지다. 본지 취재에 따르면 스물여섯 대형교회 유튜브 채널을 연령별로 계산한 결과 2-30대 22%, 공통 채널이 37%, 교회학교 채널은 41%로 추산되었다. 그러나 통계청과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측 자료에 의하면 인력 낭비를 명확히 볼 수 있다. 2016년 9월 발표한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한국 개신교회 10대 인구는 불과 22%에 달하고 교회가 자체 조사한 통합 측 10대 인구는 단 12%에 불과하다. 다시 말해.. 2021. 10. 25. 더보기
사회 [한국 대형교회 플랫폼 조사] ④ 목사님, 설교 요약 좀 그만하세요 수영로교회(합동) 소년부 ‘묵모닝이 간다!’, 영락교회(통합) 중등부 이영호 목사의 ‘월요일에 만나요’, 꿈의교회(감리) 교회학교 이광채 목사의 영화 리뷰 ‘Fun하지만 뻔하지 않은 영화 이야기’를 제외하면 목사 주도의 영상 제작 프로그램을 찾기 힘들다. 대형교회는 청년부와 교회학교 유튜브를 교회학교 교사나 전도사가 제작하기 때문이다. 코로나 파동 이후 급격히 몰린 대형교회 유튜브 채널 개설은 교회 전도사인력과 무관하지 않다. ◇목사님은 유튜브에서도 쪼개어 설교한다 대형교회 유튜브 채널 380개를 조사하며 눈살 찌푸리게 만든 콘텐츠가 있었다. 설교를 가장한 묵상 영상과 3분 메시지 클립 영상이 그랬다. 이 프로그램도 대면예배 연장선일 뿐이다. 이 같은 영상은 설교 전체를 요약한 내용이기보다 감성적인 클라.. 2021. 10. 25. 더보기
사회 [한국 대형교회 플랫폼 조사] ③ 잘 만든 유튜브 콘텐츠, 대형교회 클래스! 명성교회(통합)는 2016년 유튜브를 통해 교회학교 콘텐츠 ‘앤프렌즈’(NFRIENDS)를 선보였다. ‘러브바이러스’ ‘수수께끼특공대’ 등 웹드라마를 런칭했다. 코로나 이전에 프로그램 런칭한 점도 놀랍지만 영상예배 퀄리티 근거가 궁금했다. 본지 취재결과 외주 업체 영상 편집을 맡기는 게 아닌 직원들이 자체 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01년부터 교회학교 자료를 제작하며 지금에 이른 것이다. 꿈의교회(감리) 교회학교는 보이는 라디오 ‘꿈소꿈소’를 방영한다. 2021년 10월 기준 68회까지 방영한 프로그램은 메타버스를 활용한 캐릭터가 인사로 시작한다. ‘성경구절 낭독’-‘그림으로 성경 해설’-‘인터뷰를 겸한 퀴즈’-‘체험학습’ 등 다양한 영상물을 하나로 모아 프로그램으로 제작했다. 영락교회 고등부 ‘월요.. 2021. 10. 25.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