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상황설명] 선배가 깨트린 ‘6개월’ 징크스 나쁜 어른들은 잘못만 들출 뿐 비공개 기사입니다. 더보기
[문쏘, 할 말 있어②] 그 회사의 자가당착… 사람 잃지 않으며 행운을 기다려보자고 비공개 기사입니다. 더보기
[열여덟, 이런 고3이라 됴아②] 반년도 안 되어 떨어지는 그 애, 잠시 쉬어보면 어떨까 비공개 기사입니다. 더보기
사회 광화문 광장 재개장 현장을 취재 중인 방송국 기자들 1년 9개월 만에 다시 개장한 광화문 광장에 방송국 기자들이 취재 중이다.(2022.08.06) 이날 TV조선과 채널A는 뉴스7과 뉴스A에서 광화문 광장 재개장 소식을 톱뉴스로 다루었다. TV조선은 안윤경 기자가 채널A는 김태욱 기자가 생중계로 소식을 보도했다. 2022. 8. 6. 더보기
사회 광화문 광장 1년 9개월 만에 재개장 광화문 광장이 6일 다시 문을 열었다.(2022.08.06) 1년 9개월 만에 개장한 것이다. 이날 광화문 광장을 메운 인파가 행사를 관람했고 이 때문에 세종대로 차량 통행이 통제되기도 했다. 2022. 8. 6. 더보기
[문쏘, 할 말 있어①] 눈물처럼 빗소리 흘리던 그 밤, 충분히 그 잘못 다 치뤘어 비공개 기사입니다. 더보기
[열여덟, 이런 고3이라 됴아①] 난 네가 그렇게 좋아하는 줄 몰랐어 비공개 기사입니다. 더보기
[팬덤의 민낯③·終] 배타적이고 공격적이며 고인물인 ‘그사세’ 비공개 기사입니다. 더보기
사회 [건조한 기억모음③] [2] “담임목사는 참 욕심이 많다 그려” 교회는 키우고 싶고, 일할 교인은 몇 없고 흔한 좋소기업과 다르잖은 주먹구구식 경영 방식에는 400만원 월급쟁이 목사의 ‘큰 교회’ 욕망에서 싹튼다 그날 해가 져도 ‘한 장만 더 붙이자’는 마음으로 홍제동 거리를 누볐다. 좁은 골목, 가로등 불빛조차 닿지 않는 곳에서 혹시나 전단지를 떼어내는 건 아닐는지 조마조마했다. 창립기념일을 준비하며 교회에 헌신할 수 있음이 감사했다. 담임목사는 주일예배 때마다 기도했다. “고사리 손으로 드려지는 주일학교 헌금도 받아주시고…….” 작은 자 한 사람도 교회를 위해 일한다면 하나님은 작은 자라도 기억해주실 것이란 믿음을 가졌다. 따라서 배고프고 목이 말라도 칠흑 같은 어둠 뚫고서 앞으로 내 모교가 될 제일고 길목을 지나쳐 관동중 후문으로 걸어갔다. 목사는 교인의 믿음을.. 2022. 7. 14. 더보기
사회 [건조한 기억모음③] [1] 저녁해가 뉘여서도 2학년 중학생은 전단지 나르며, 좋은교회 홍보했다 매년 4월 2일은 교회 창립일이다. 참여교회는 창립기념일이면 여느 교회 못지않게 갖은 행사를 개최한다. 뷔페를 예약해 배터지게 먹은 해도 있었고 큰 규모 식당을 운영하던 집사의 사업체에 힙 입어 식후(式後)를 잇기도 했다. 발레단 선율의 무대, 이름 모를 목사가 기타 치며 노래 부르는 행사 광경은 낯익다. 언젠가는 가스펠 매직(Gospel magic) 마술사 이현 전도사를 초청했다. 플랜카드엔 띄어쓰기 없이 ‘이현전도사’로 돼있기에 주일학교 학생과 “저거 ‘이현 전도사’가 아니라 ‘이현전 도사’님 아니냐”고 농담 건네곤 했다. 8주년은 유별났다. 231제곱미터, 그러니까 70평 지하에 세 들던 교회가 무슨 돈으로 시 아트센터 900석 홀을 대관했는지 모르겠다. 북한 이탈주민이 모여 결성한 ‘평양민족예술단.. 2022. 7. 14. 더보기
[기억의화해] 좋아하는 걸 말하려던 순간 고통 속에 한잔 버리던 순간 비공개 기사입니다. 더보기
[부음] 장미라는 빛을 잃었다 외 비공개 기사입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