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자유시

오피니언/자유시 [자유시] 견제도 비판도 없이 마지막 축제에까지 이르자 사임 外 ○견제도 비판도 없이 마지막 축제에까지 이르자 辭任. 영구히 남는 건 이 신문 자유의새노래 記錄뿐입니다. ○“관심이 없는 게 아닐까” 지지자 뒤에 숨자 드러난 同一者 논리, 만들어진 캐릭터가 천년만년 갈 줄 알았나. ○“그건 네 사정이고!” 네. 사정 안 봐드렸습니다. 76만원은 꼭 내 놓으시고요. 열공하셔서 꼭 서울대 가세요! 2021. 10. 7. 더보기
오피니언/자유시 [자유시] 미국과 중국 사이에 선 홍콩을 보면 外 입력 : 2020. 12. 01 | A1 ○美國과 中國 사이에 선 홍콩을 보면 다시 民族主義로 회귀하려는 것인지, 威脅이 威脅을 낳고 衝突하려나. ○‘異端 미혹’에서 ‘地獄 갈 수 있다’로 바뀌었다는 모 敎會 광고. 恐喝脅迫 아직도 통하는 줄 아는 너희의 敎會. ○코로나가 만든 神 죽음의 時代. 개신교회 소모임 금지 반대 청원했던 27만명도 함께 죽음에 동참하는구나. 2020. 12. 7. 더보기
오피니언/자유시 [자유시] 호언장담하던 당신들의 시대가 끝이 났다 外 입력 : 2020. 01. 01 | 수정 : 2020. 01. 02 | A1 ○豪言壯談하던 당신들의 時代가 끝이 났다. 영원히 집권할 줄 알았던 당신들 時代는 그리 길지 않은 殞命이었다. ○關係史의 놀라운 발견. 五旬節을 벗어나니 모든 日常이 정상으로 돌아오는구나. 지극히 당연한 삶이었거늘. ○憎惡와 忿怒 들끓던 2019年. 素望과 念願을 위해서라도 激怒의 질주를 끊고 省察하고 反省하는 時代 향하기를. 2020. 1. 2.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