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학; 신앙

순복음 신앙의 별이 지다

 여의도 순복음교회 원로목사 靈山 조용기… 85세 일기로 逝去 

 

여의도 순복음교회 원로
조용기 목사… 85세 서거
한국교회葬으로 장례 진행

 

여의도 순복음교회 조용기 원로목사가 85세 일기로 서거했다.(2021.09.14)


지난해 7월 뇌출혈로 쓰러져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서울대병원으로 옮겨 입원 치료를 받았다. 지난 2월 부인인 고(故) 김성혜 한세대 총장 장례식에도 참여하지 못했다.


조 목사는 2020년 7월 19일 ‘예수님과 강도’라는 제목으로 설교했으나 생방송이 아닌 녹화 방송으로 보이는 영상물로 설교를 대체한 바 있다. 안경을 쓰지 않은 채로 오른쪽 눈을 감고 설교하고서 뇌출혈 사건이 벌어진 것이다.


세계 최대 교회 여의도 순복음교회를 설립한 조용기 목사는 해방 이후 서울 서대문구 대조동에서 1958년 5월18일 5명의 교인으로 개척했다. 1961년 천막 성전에서 서대문성전으로, 1969년 여의도 부지에 지금의 여의도 순복음교회 건물을 세웠고 1979년 교인 10만명을 돌파해 기념 예배를 드렸다. 1984년 ‘순복음중앙교회’에서 ‘여의도 순복음교회’로 개명했고 현재에 이르고 있다. 2008년 담임목사 직에서 은퇴한 조 목사는 원로목사로 취임했고 2020년 7월까지 주일4부예배에서 설교를 진행했다. 제2대 담임목사로 취임한 이영훈 목사가 뒤를 잇고 있다.

 

 

 


조용기 목사는 평소에 복음성가를 작사했다. 아내 김성혜 총장이 작곡하며 ▲어둠이 세상을 ▲찬양해 주님께 ▲이리로 오세요 등을 함께 만들었다. 오중복음과 삼중축복으로도 유명하다. 순복음 신앙으로 알려진 두 가르침을 통해 현생에도 받아야 할 복이 있고 누려야 할 가치가 있음을 설파했다. 이 같은 가르침으로 인해 번영신학으로 지적하는 신학자도 존재했다.


유족은 조용기 목사 세 아들인 조희준, 조민제, 조승제로 빈소는 여의도 순복음교회 베다니홀이다. 장례예배는 18일 오전 8시 한국교회장으로 하며 여의도 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열린다. 예배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방역지침에 따라 제한된 인원으로 진행하며 유튜브와 인터넷으로 생중계할 예정이다.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수원중앙침례) 목사가 설교하며 장례위원장은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소강석(예장합동 총회장), 이철(감리회 감독회장), 장종현(예장백석 총회장) 목사가 맡는다. 하관예배는 18일 오전 10시 장지인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국제금식기도원 묘원에서 열린다.


조문은 내일 15일 오전 7시부터 17일 금요일 오후 10시까지 베다니홀에서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