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ow

교회를 가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온라인 예배

입력 : 2020. 03. 08 | 디지털판

 

퍼피레드 온라인 예배 인도

버뮤다 순복음교회에 모여든

30명의 교인들과 신앙 활동

 

금요 정기예배인 다니엘철야예배를 진행하고 있다(2007. 12. 14).

다니엘철야예배는 금요일 저녁 7시에 시작해 총 20분 진행한다.

 

 

퍼피레드에 둥지를 튼 버뮤다 순복음교회는 게임 특성상 온라인으로 예배를 진행했다. 첫 예배를 진행한 2007년 방명록 기능을 이용해 주보를 공지하고 내용에 따라 예배를 드렸다. 예배는 키보드를 이용한 찬송가로 시작해 성경 봉독설교광고 순으로 진행했고 짧으면 15분에서 길면 30분 간 이뤄졌다.

 

버뮤다 순복음교회는 주일 1~5. 수요예배(임마누엘), 금요철야(다니엘), 토요기도회(베드로), 평일에는 이른예배와 저녁 예배가 공식 예배로 진행했고 설날은 신년축복성회, 이름도 거창한 영적각성기도대성회, 이단세미나, 수능기도회, 한 해를 마무리하는 송구영신예배 등을 개최해 신앙 활동을 독려했다. 예배 참석은 자유로웠다. 신자와 비신자 가릴 것 없이 모두 참석할 수 있었고 주일예배의 경우 미니파크 정원 30명이 가득 찰 만큼 참여도가 높았다. 예배가 마쳐질 무렵 예수 그리스도를 주인으로 고백하는 결신 기도로 설교를 매듭지었고 곧 팸(카페) 가입으로 이어졌다.

 

예배드리러 올 게요방명록에 주보를 공지해 예배 순서를 알렸다.

사진은 교회 건축 후 찾아가겠다는 진주여황폐하의 글(2005. 10. 20).

 

설교 요약 때로 설교 요약을 공지하기도 했다(2007. 5. 1). 이분법적 본문이 인상적이다.

 

정형화 된 주보 예배는 시간이 흘러 찬양기도성경봉독설교광고 순으로 정립 되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가 지역감염으로 확대되면서 시민들은 자발적 거리두기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월 신천지 신도가 집회에 참여한 이후 확진자가 폭증하며 교회도 주일예배 문을 닫는 상황이다. 한국교회에서 온라인 예배는 찬반 논쟁이 많았다. 여의도 순복음교회는 과거 주일 3부 예배를 조용기 목사의 영상 설교로 예배를 진행한 바 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만나교회 역시 코로나 감염증 이전부터 주일 밤 9시 영상예배를 진행하는 등 영상 예배가 없는 것은 아니다. 영상 예배와 퍼피레드 교회 예배의 차이점은 채팅 기능을 한껏 이용해 예배에 참여할 수 있다는 점이다.

 

게임 특성상 유저의 성향이 주로 학생인 점을 고려하면 사이버 교회의 온라인 예배는 단점보다 장점이 많았다. 실제 주일학교 예배에 참석하고 싶으나 부모님과 종교가 달라 반대하는 경우가 더러 있었고 늦잠(...)으로 인해 가지 못하는 상황에서 버뮤다 순복음교회 주일예배로 신앙 활동을 이어가기도 했다. 그러나 치명적 문제가 있었는데. 정작 예배를 인도하던 주안이 접속하지 않으면 예배가 무산되고 말았다. 컴퓨터가 고장 나 2주 이상(...) 예배를 진행하지 못했는데. 그럴 때마다 교인들은 방명록에 주안님 언제 오세요?‘하고 묻는 웃지 못할 상황도 벌어졌다. 4GB로 구동하던 시절이라 무더운 여름 예배 중간에 기기가 재부팅되어 예배 흐름이 끊기기도 한다.

 

컴퓨터가 고장난 비극적인 상황!(2009. 11.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