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ow

[교회는 요지경] 집사님, 찬양 콘티 안 주시면 ○○할 겁니다! 입력 : 2020. 10. 03 11:27 | B2 호흡이 맞았던 찬양 인도 집사님께 짜증과 어리광 좀 부려도 너털웃음 그 건달 집사님 어디서 무엇하실까 세 가지만 기억하자. ▶전도 ▶청년학생예배 ▶주일예배. 세 가지 일만 하면 토요일 업무는 끝난다. 오케이, 전도는 뭐 전단지와 사탕 건네면서 예수님 믿으라고 얼굴에 철판 깔면 그만. 그 다음, 청년학생예배? 성경구절 갈아치우고 늘 부르던 찬양 순서에 맞게 가사 자막만 배열하면 그만. 여기까진 막힘없이 순서대로 준비하면 그만. 하, 주일예배만 문제. 유독 주일예배 자막 제작이 오래 걸리는 이유는 항상 건달 집사님이 찬양 콘티를 늦게 건네주기 때문이다. 건달 집사님은 방송실 근무를 시작하고 몇 달 지나고서 오후예배 찬양 인도를 맡으며 나와 호흡을 맞춘 유일.. 더보기
[15일의 기록] 1화: “퍼피레드 서버 종료” 입력 : 2020. 08. 06 | 디지털판 더보기
[예고편] 퍼피레드 서버 종료, 15일의 기록: 2016년 8월 19일 오후에 뵙겠습니다 입력 : 2020. 07. 29 | 디지털판 더보기
[지금, 여기] 논골담길 그 끝 해파랑길,찰싹이는 파도를 느껴보다 입력 : 2020. 05. 11 | 수정 : 2020. 05. 11 | B4 논골담길 걸으며 20분이면 도착하는 논골담길 등대오름길 해파랑길 파도소리 정겨운 모습 구경하며 도착한 등대서 파도 보니 즐거운 마음도 걸어봄직 하다고 느껴질 즈음 묵호등대에 도착하자 이곳 논골담길 네 길 중 한 길로 도착했다는 사실을 알았다. 골목 마을 오름직한 풍경, 사진으로 담기까지 20분. 바람개비와 풍차, 시(時)를 천천히 음미하며 올라오기 충분한 코스였다. 코로나 여파가 닿기도 한 달 전, 멀리서 불어오는 파도가 겨울의 정점에 섰음을 말해준다. 왜 해가 지는 2019년 12월 31일 동해바다여야 했는지. 굳이 의미를 부여하자면 2010년대 마지막을 지는 해와 함께 인사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져가는 석양 앞에 나는 잘 .. 더보기
[주안의 편지] 교회를 매개로 연결된 벗님들에게 입력 : 2020. 03. 20 | 수정 : 2020. 03. 21 | 디지털판 헬조선의 맛을 느꼈을 리가하고 농담처럼 말했지만. 힘들어서 교회를 찾아오던 분들도 물론 계셨습니다. 그 분들 닉네임은 기억나지 않지만 어려움 중에 퍼피레드 교회를 찾아와 토설하듯 내뱉던 예배당 풍경은 10년이 지나도 잊히지 않습니다. 교회에서 예배를 집도한 나날보다 한 사람이 찾아와 기도를 요청하던 날들이 더 기억에 남는 이유는 ‘아무도 모르게’ 찾아왔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제 캐릭터 옆에 이젤을 세워두고 ‘자료 정리 중입니다. 잠수요’라는 문구를 써 놓은 것도 이 때문입니다. 혹시나 잠수 중인 상황을 모르고 다시 돌아가면 죄송해서요. 퍼피레드 서버 종료 사실을 알자 가슴에 내리 꽂는 충격에 ‘올 것이 왔다’고 생각했습니다.. 더보기
[15일의 기록] 2016.08.06. D-13 당신들의 기도로 세워진 퍼피레드 교회 입력 : 2020. 03. 13 | 수정 : 2020. 03. 18 | 디지털판 어딜 가나 기독교와 관련한 동아리나 팸, 카페를 개설해 신앙심을 이어가려 했다. 퍼피레드 좋은교회 팸도 이 같은 신앙심의 일환이었다. “ 신을 향한 외경심에 닫은 교회도 재건축 글로리아 영향 받아 세운 푸른좋은교회 온라인 예배엔 꽤 많은 사람들이 접속했다. 미니파크 최대 동시 접속자가 30명인 점을 감안하면 매주 15명 이상의 숫자는 결코 적은 게 아니다. 예배가 아니어도 방학 평일만 하루 130명 이상이 교회를 방문하는 기염을 토했고 퍼피레드 교회하면 버뮤다 순복음교회를 가리키며 예배당은 사람들로 왁자지껄 붐비기 일쑤였다. 그래서 교회 문을 항상 열어뒀다. 어떤 이야기든 농담과 진담이 오가는 정겨운 풍경에 마음도 즐거웠다... 더보기
교회를 가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온라인 예배 입력 : 2020. 03. 08 | 디지털판 퍼피레드 온라인 예배 인도 버뮤다 순복음교회에 모여든 30명의 교인들과 신앙 활동 금요 정기예배인 다니엘철야예배를 진행하고 있다(2007. 12. 14). 다니엘철야예배는 금요일 저녁 7시에 시작해 총 20분 진행한다. 퍼피레드에 둥지를 튼 버뮤다 순복음교회는 게임 특성상 온라인으로 예배를 진행했다. 첫 예배를 진행한 2007년 방명록 기능을 이용해 주보를 공지하고 내용에 따라 예배를 드렸다. 예배는 키보드를 이용한 찬송가로 시작해 성경 봉독─설교─광고 순으로 진행했고 짧으면 15분에서 길면 30분 간 이뤄졌다. 버뮤다 순복음교회는 주일 1~5부. 수요예배(임마누엘), 금요철야(다니엘), 토요기도회(베드로), 평일에는 이른예배와 저녁 예배가 공식 예배로 진행했.. 더보기
퍼피레드 서버 종료 15일의 기록: 2016년 8월 19일 오후에 뵙겠습니다 지면신문① 입력 : 2020. 03. 08 | 디지털판 퍼피레드 서버 종료 15일의 기록: 2016년 8월 19일 오후에 뵙겠습니다 지면신문 n1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