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의새노래 디지털판

문화/#객관적상관물 시청 앞 광장 크리스마스 트리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하늘공원 메타세콰이아 길목에서②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하늘공원 메타세콰이아 길목에서①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하늘공원 고양이와 단감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하늘공원에서 바라본 여의도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하늘공원 마지막 억새④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하늘공원 마지막 억새③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하늘공원 마지막 억새②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하늘공원 마지막 억새①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
오피니언/사설 7년 허망한 캐릭터의 죽음 눌러 적은 지면을 통해 밝히고 싶었으나 밝히지 못한 말들이 많았을 것이다. 지지자들 향하여 “고맙다” “사랑한다”는 표현도 낯설지 않을 것이다. 한여름 밤 꿈처럼 사라진 수없는 박수와 실루엣 앞에서 공허감을 느끼는 이유도 분명할 것이다. 성숙이란 이름이 허울뿐인 회유에 불과했고 젊음이란 청춘도 한 순간이란 점에서 허탈감으로 다가왔을 것이다. 누구든지 대중에게 사랑 받고 알려지길 바라는 욕망을 가진다. 한 번쯤은 꿈꿔볼 만한, 청년이라면 당연히 상상해 보아야 할 거창한 명분 앞엔 성숙이란 단어가 서 있는다. 성숙을 대단한 단어처럼 내세운 자는 어른들이었다. 계약서 사이에 보이잖게 명분으로 내세운 약속에는 기만과 공상이 숨어있었다.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아.” 사막여우의 말을 비틀어 자신이 이루고.. 2021. 11. 16. 더보기
오피니언/ㅁㅅㅎ [ㅁㅅㅎ] 사막여우는 반성하라 어린왕자는 여우친구를 갖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어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아” 보이지 않게끔 꽁꽁 숨겨 놓은 어린왕자의 기록물을 어디에 두었니 부끄러웠니 잊고 싶었던 거니 이해해 그러니 어린왕자를 놔줘. 사막여우는 반성하라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아”는 기만이었다.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는 법이다. 사랑이란 감정이 그렇다. 틀린 말은 아니다. 그러나 사막여우는 기만했다. 일견 옳은 말을 하면서도 속이기 위하여 약간의 뒤틀어진 문장으로 선량한 사람을 속였다. 명언처럼 보이는 저 말을 인용하며 선량한 어린왕자들을 속였다. 어린왕자는 퇴행적 자의식이란 단어로 비난 받는다.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는다는 고차원적 메시지를 이해하지 못했다며 조롱당한다. 영문을 모른 채 사라진 사막여우를.. 2021. 11. 1. 더보기
망해야 할 것이 망했다 비공개 기사입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