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의새노래 디지털판

[에셀라 시론] 미안해, 최진리 입력 : 2020. 10. 23 | A34 기일을 맞이해 작성한 시론의 분량은 이천사백자다. 마음 모아 작성하고 두 문단, 세 문단 쯤 남겨 놓고 천오백자 모두 지우고 말았는데. 첫째는 진리의 죽음을 다루지 못하겠다는 한 숨, 둘째는 진리의 떠남에 어떠한 인용도 할 수 없다는 슬픔이 한 문단씩 지우게 만들었다. 내가 무엇이관대 살아있음을 논한단 말인가라는 부끄러움을 잇는 질문: 내가 무엇이관대 진리의 죽음, 진리에 대한 것, 진리가 가지던 것을 다룬다는 말이냐 이것 때문이었다. 늘 지면신문 이 자리에 떨었던 고상한 글을 미뤄두고 진리에게 설리에게 미안한 몇 가지를 늘여 놓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코로나 파동을 겪으며 진하게 남았던 질문 하나, “내가 죽으면 장례식에 와줄 거냐”는 물음에 대답을 유보했던 기.. 더보기
[일과속기록] “하늘도 끝 갈 날이 있다” 입력 : 2020. 10. 22 | A35 운세 같은 걸 미신으로 생각했다. “귀인이 와서 도우리라”면 아무도 마주치지 않는다던지.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게 최고”라며 싸우기는커녕 “남모른 선행”조차 큰 보답으로 받아본 적 없다보니 그러려니 했다. 신학 때려 치기 마음먹은 순간을 기념처럼 남겨 놓은 사진으로 명확히 남겨 놨다. “걱정하지 말고 대범하게 처신하라” 만일 곧바로 그만뒀다면 인생 항로의 몇 도는 더 틀 수 있었을 것이다. 이때부터 운세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아침에 읽었던 신문은 간혹 저녁에 읽기도 한다. 아침에 읽을 땐 앞으로 있을 일을 미리 대비하게 되고 저녁 무렵이면 오늘 일을 떠올리며 예언 성취를 확인한다. 어느 날 섬찟한 문구가 나를 기다렸다. “하늘도 끝 갈 날이 있다” 운세에도.. 더보기
[사진으로 보는 내일] 장막으로 가려진 교훈 입력 : 2020. 10. 22 | A35 모든 것을 앗아간 감염병은 인간이 내일을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존재임을 깨닫게 만들었다. 우리는 내일을 꿈꾸지만 미래를 기약할 수 없게 되었다. 직업도 미래를 예측해서 설계해야 하고 살아남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구동할 줄 알아야 하는 숨 막히는 시대로 달려간다. 아직도 살에 와 닿지는 않는다. 그래도 10년의 기억을 복기(復棋)하면 굳이 스트레스 받으며 몰입할 만한 일인지 마음의 여유를 찾으며 살아가도 안 될 이유는 없었는데 생각만 스쳐간다. 미래는 예측할 수 없지만 과거를 현재로 복기하며 한 수씩 둘 수는 있다. 그럼에도 누군가의 앞날에 한 수 두며 훈수를 두는 내 인생의 앞날이야 한 치 앞도 못 보기는 마찬가지다. 그런 내가 오늘도 무더운 여.. 더보기
[러블리즈8] 지수 예찬 입력 : 2020. 10. 22 | C3 지수와 항상 엇갈렸다. 하사 서지수로 활약하던 그 시절, 병장으로 생활했고 러블리즈의 존재도 서지수가 누군지도 몰랐다. 휴가차 탕수육을 찍어먹을 때, 지수인줄 알았다면 다른 채널로 돌리진 않았을 것이다. 지수는 언제든 고독한 방에 없을 때만 고르다 조용히 들어와 인증을 하고선 나간다. 언제는 지수라고 알려진 그 사진이 도용이란 사실을 알고 허탈했다. 지수의 뒤를 항상 쫓지만 달려가 어깨를 건드리면 다른 사람이다. 그래서 쫓아가지 않는다. 엇갈림을 받아들였다. 마라탕과 록을 좋아하고 털털하다. 나와 완전히 다르다. 모든 사람은 길들일 수 있어도 지수는 길들일 수 없는 사막여우라는 것을 깨달았다. 그런 사막여우가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본.. 더보기
반가운 보나와 다이아의 출연 입력 : 2020. 10. 22 | C3 시청률 고공행진 삼광빌라 보나와 아이돌 다이아 출연 ‘한 번 다녀왔습니다’(한다다) 이후 ‘오! 삼광빌라!’(삼광빌라) 역시 시청률 고공행진이다. KBS 2TV에서 방영 중인 삼광빌라는 첫 화부터 23.3% 시청률을 달성해 전작 ‘한다다’를 뛰어 넘었다. 8화를 방영한 지난 11일 28.5%로 10화까지 방영한 작품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보였고 이제껏 19% 이하로 떨어지지 않았다. 삼광빌라에서 사는 다양한 사람들 이야기를 가족 중심으로 조명한 드라마 삼광빌라에서 두 여자 아이돌 그룹이 출연해 화제였다. 작중 연예기획사 직원이자 연습생으로 등장한 우주소녀 보나(25)가 이해든 역을 맡았고 여자 아이돌 다이아(DIA)가 특별 출연했다. 기존 이름인 ‘다이아’ 대신.. 더보기
[비파와 소고] TV 드라마 대신 ‘에이틴’을 봅니다 입력 : 2020. 10. 22 | C3 완벽한 웹드라마였다. 어깨를 내리치는 여자사람친구 손바닥이 그랬다. 수업 시간 떠든다는 선생님의 말투, 수학책 빌려달라는 남자사람친구. 단지 그림 그리는 거 좋아한다는 한 마디에 무시하는 듯한 대답. 그리고 나은이의 미소는 여자 아이돌보다 배우를 생각하게 만들 만큼 자연스러웠다. 「에이틴」을 칭찬하는 이유를 충분히 알 수 있었다. 1화만 보고도. ◇TV 드라마보다 웹드라마에 열광하는 이유 웹드라마는 텔레비전 드라마에 비해서 분량이 짧다. 텔레비전 드라마가 한 회당 4-50분이라면 웹드라마는 10분 내외로 비교적 짧다. 스낵컬처(snack culture)인 이유다. 제작비도 회당 1~3천만원 정도로 방송사 정규 포맷보다 저렴해 아이돌과 신인 배우가 참여하기에도 부담.. 더보기
[닥눈삼] 평범한 그녀 서가은, 잘난 이은빈과 사귀다 입력 : 2020. 10. 22 | C2 상상으로 만들어진 글 팬픽 다양한 글감이자 표현 방법 이 시간만큼은 감독이 되어 아끼는 나의 아이돌을 주인공으로 만든다. 마음에 드는 아이돌, 어울리는 배역에 맡겨두고 선으로 연결해 만든 그래픽에 펼쳐둔 조연들을 마저 긋는다. 촬영 장소는 어디가 좋을지 미리 찾아가 조명도 세팅해본다. 눈을 감는다. 떠오르는 대로 적는다. 직접 매니저가 된다는 즐거움과 때론 내가 주인공으로 등장하기도. 극본, 연출, 감독…. 모조리 내 이름 써 넣을 만족감 속에서 완성한 팬픽을 공개하고 좋아요와 댓글 사례를 받는다. 줄글도 아니다. F자 형으로 읽을 만한 무난히 짧은 글이기 때문이다. 원고 몇 장 분량도 없다. 적당히 짧도록 2,000자 이내면 충분하다. 그래서 소설과 팬픽은 엄연.. 더보기
[비파와 소고] 아이돌과 평범한 소녀 둘 사이에 생각하는 서지수 입력 : 2020. 10. 22 | C2 지수의 첫 연기, 「7일만 로맨스」에서 선보인 아이돌 이야기 너무 완벽해서 발생하는 문제들 사이에서 고민하는 서지수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다. 조금은 오글거려도 봐줄 만했다. 첫 지수의 연기는 괜찮았다. 체대생 ‘다은’이와 아이돌 ‘김별’ 사이에서 누구로 살아가야 할지를 고민하는 것 같았다. 웹드라마 「7일만 로맨스」 이야기다. 어디서 봤는지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는다. 요금제를 바꾸면서 새로운 서비스로 장착된 동영상 어플리케이션이었던 기억만 남는다. 걸그룹 카라(KARA)가 주인공으로 방영한 일본 드라마 우라카라(URAKARA)에서 지금도 특유의 오글거림을 느낀다. 상당히 느끼한 연기에도 이상하게 묘한 끌림은 모든 화를 끝내 시청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배우와 아이돌.. 더보기